확대보기 축소보기
 
 
>인지행동치료클리닉>공황장애
증상 및 진단기준


(1) 공황발작이란?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서 갑자기 극심한 두려움과 공포감을 경험하고 아래와 같은 신체 증상이나 생각을 포함한 내용 중 적어도 4가지 이상이 한꺼번에 동반 되어 나타날 때를 말합니다. 대개 10분 내지 30분 이내에 아무런 처치 없이도 저절로 증상이 가라 앉지만 한동안 잔류불안 증상은 계속 남아 있을 수 있습니다.  

1) 심장이 마구 뛰거나 곧 멎어 버릴 것 같은 느낌이 든다.
2) 숨이 가빠지거나 숨쉬기가 힘들어 진다
3) 숨이 막히고 질식할 것 같다.
4) 가슴이 답답하거나 통증이 느껴진다
5) 머리가 띵하고 아찔하거나 현기증이 나서 쓰러질 것 같은 느낌이 든다.
6) 진땀이 난다
7) 손발이나 몸이 떨린다.
8) 속이 불편하고 메스껍고 토할 것 같다.
9) 주변의 사물이 이상하게 보이거나 현실세계가 아닌 것 같다. 내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고 내가 아닌 것 같다.(비현실감 또는 이인증)
10) 손발이 저리고 찌릿찌릿하며 감각이 무뎌지는 느낌이 든다. 
11) 몸이나 얼굴이 화끈거리고 오한이 든다.
12) 자제력을 잃거나 미칠 것 같은 두려운 생각이 든다.
13) 곧 죽을 것 같은 느낌, 큰 재앙이 닥칠 것 같은 공포에 휩싸인다.

이러한 공황발작을 한번 경험했다고 해서 모두 공황장애라고 진단하지는 않습니다. 공황발작은 공황장애의 한 증상 군에 지나지 않으며, 다른 불안장애나 우울증 심지어는 정상적인 사람들에게도 심한 스트레스가 있을 때는 흔히 경험할 수 있습니다.




(2) 광장공포증이란?


실제로는 위험하지 않은데 공포나 공황발작의 두려움 때문에 그 곳에서 벗어 나기가 어렵거나 쉽게 도움을 청할 수 없는 어떤 상황이나 장소를 지속적으로 피하게 되는 것을 광장공포증 (臨所恐怖症;agoraphobia)이라고 합니다. 심하면 우리가 살아가면서 겪을 수 있는 거의 모든 일상생활과 모든 장소에 대한 광범위한 회피와 공포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3) 공황장애 진단기준


아래의 항목을 만족할 경우에 공황장애로 진단을 내릴 수 가 있습니다. 또한 공황장애는 광장공포증의 동반 유무에 따라서 광장공포증이 동반된 공황장애 또는 광장공포증이 동반되지 않은 공황장애로 나누게 됩니다.   

1) 천재지변처럼 누구나 공포를 느낄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처한 것도 아니고 여러 사람 앞에서 노래를 부르거나 연설을
    하는 것과 같이 모든 사람의 이목이 집중되어 있는 상황도 아닌데, 예기치 못한 공황발작을 한 번 이상 겪었다.
   * 다음 중 하나 이상이 1개월 이상 지속된다.
    a. 공황발작을 겪은 후 다시 발작이 오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예기불안)이 있다.
    b. 공황발작과 관련된 여러 가능성에 대한 근심, 걱정이 있다.(공황발작으로 인해서 죽음이나 자제력상실 또는 미치
       지나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
    c. 공황증상과 관련된 뚜렷한 행동의 변화가 있다.
2) 공황발작이 내과적 질환(예, 갑상선 기능 항진증)이나 약물(예, 각성제의 다량 복용)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나타나는
   증상이 아니다.
3) 공황발작이 다른 불안장애나 우울증 같은 정신질환으로 나타나는 현상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