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보기 축소보기
 
 
>주요클리닉>간질


간질이란?



간질은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특이한 증세로 인해 과거로부터 일반적인 질병과는 달리 신이 깃든 심령적인 질병 또는 정신병으로 간주되어 왔습니다. 그러다 보니 우리 나라에서도 간질을 천벌 또는 원죄로 생각해 환자를 가두는 행위는 물론이고, 심지어는 굿, 부적, 안수 및 단식기도로 치료해야 된다고 믿고 간질환자들에게 비의료적인, 엉뚱한 치료를 해왔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간질은 만성적인 뇌 질환으로 반드시 전문적인 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질환입니다.


인체는 전기에너지를 방출하는 수백만 개의 뇌세포를 가지고 있으며, 세포들 사이에 신호를 전달하는 이러한 미세한 에너지의 방출이 없다면 운동, 감각, 사고, 기억 등은 물론 심지어 생명조차도 존재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뇌의 신경세포가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서 일시적으로 과잉 흥분되어 그 부위가 담당하는 뇌 기능이 혼란해진 결과 나타나는 현상이 간질발작입니다. 따라서 간질은 만성 뇌 질환으로 인하여 발작이 동일한 형태로 반복하여 일어나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두 번 이상 반복하여 발작이 일어나지 않으면 간질이라고 진단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단 한번 발작이 나타났다고 하여도 발작의 형태가 전형적이고 또한 뇌파에 확실한 간질성 이상파가 나타나는 경우에는 간질로 진단하여 치료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반면 발작이라는 용어는 정상이거나 병적 상태, 또는 일시적이거나 영구적인 경우를 막론하고 뇌에서 기원하는 경련, 의식장애 등 모든 임상증상을 총칭하는 광범위한 의미를 갖습니다. 예를 들어 간질, 열성경련, 대사성 경련, 희스테리성 경련 등이 여기에 속합니다. 흔히 경련을 간질이 경한 형태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으나 이 용어는 어떤 원인에 의하든지 간에 근육의 불수의적인 운동장애를 포함할 경우를 말합니다.